사랑니 클리닉

사랑니는 사랑을 느끼는 나이인 19~21세쯤에 난다고 하여
“사랑니”로 불리고 있습니다.

보통 위턱2개 아래턱2개로 모두 4개의 사랑니를 가지고 있으나,
현대에 들어서 예전 사람들에 비해 턱뼈가 작고 치아 보철술의 발달로 어금니 상실률이 적어지게 되면서 나와야 할 치아가 나오지 못해 턱 뼈 속에 묻히게 되는 경우가 많아 졌습니다.
사랑니 자체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.

사랑니는 똑바로 자라지 못하고 잇몸 속에 누워 다른 치아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. 어금니 맨 뒤에 위치해 칫솔이 잘 닿지 못하면서 잇몸염증이 자주 발생하며, 또한 음식물이 끼고 충치가 진행되면서 인접 치아의 신경 치료 및 크라운 수복이 필요할 수 있는데 상태가 심각한 경우 발치를 해야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.

  • 사랑니가 잇몸 속에 누워 인접치아가 깨지고 충치가 발생하여
    심한 통증으로 내원한 환자

사랑니 발치는 일반 진료가 아닌 외과 수술입니다. 사랑니는 치아 모양과 방향 모두 제 각각 이기 때문에 턱 주변 조직과 치아 뿌리의 방향, 신경관 위치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 고난이도 진료입니다.

  • 사랑니가 잇몸 속에 누워 자란 경우 주변 신경관에 영향을 줄 수 있어
    충분한 노하우로 안정적으로 발치를 해야합니다.

매복된 사랑니 견인 사랑니 교정

아래쪽 사랑니 두 개가 심하게 누운 상태로 내원, 오른쪽 사랑니는 인접치아를 누르고 있고 왼쪽 사랑니는 음식물이 잘 끼고 가끔 염증이 생긴다고 합니다. 보통 사랑니는 발치를 하지만 인접 치아가 결손 되어 있는 경우, 고운미소에서는 매복된 사랑니를 치아교정으로 견인하여 발치 하지 않고 자연치아를 보존하였습니다.

  • 심하게 누운 사랑니

  • 치아 교정으로 쓰러진 사랑니를 바로 세움.

  • 치아 교정으로 사랑니 전방 이동

구강외과 교정과 협진
사랑니 복합치료

26세 여환으로 우측 아래 어금니 매복으로 다른 치과에서는 어금니 2개를 모두 발치 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내원. 환자분이 매복된 치아를 꼭 살리고 싶다고 하여 사랑니는 발치를 하고 매복되어 있는 치아는 교정으로 견인 하기로 함. 구강외과 협진으로 안정적으로 사랑니를 발치하고 치아교정을 진행하였습니다.

구강외과 협진- 사랑니를 발치 한 이유는 매복치아를 발치 할 경우 다량의 뼈를 제거해야 하고 그로 인하여 아래턱뼈가 약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.